더불어 민주당

내용 바로가기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충북도 예산정책협의회 성료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충북도 예산정책협의회 성료

내년도 지역 현안사업 국비확보·예산증액 앞장선다  

- 28일 국회의원회관서 개최… 우리 당 충북 국회의원·지역위원장·자치단체장 등 참석  

- 박광온 사무총장·한정애 정책위의장·박홍근 예결특위간사 “예산반영 적극 뒷받침 약속” 

- 이장섭 도당위원장 “현안사업 국비확보 및 국회 증액 통해 지역발전 계기를 마련해야”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이 내년도 충북 현안사업 국비 확보 및 예산 증액과 숙원사업 해결을 위해 팔을 걷고 나섰다. 중앙당도 당 차원에서 예산 반영을 위해 적극적으로 뒷받침하겠다고 약속했다. 

충북도당(위원장 : 이장섭 국회의원)은 28일 오전 11시 서울 국회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충청북도 예산정책협의회’를 개최했다.


충북도당에서는 이장섭 충북도당위원장을 비롯해 변재일 국회의원(청주시청원구 지역위원장), 도종환 국회의원(청주시흥덕구 지역위원장), 정정순 국회의원(청주시상당구 지역위원장), 임호선 국회의원(증평군·진천군·음성군 지역위원장), 김경욱 충주시지역위원장, 곽상언 보은군·옥천군·영동군·괴산군 지역위원장이 참석했다.

중앙당에서는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이 격려사를 했으며, 한정애 정책위의장과 박홍근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간사가 자리를 함께 했다. 

도내 자치단체에서는 이시종 충북도지사를 비롯해 이상천 제천시장, 조병옥 음성군수, 이차영 괴산군수, 홍성열 증평군수, 김재종 옥천군수가 참석했으며, 단체장이 참석하지 못한 일부 자치단체에서는 지방의회 의장이 참석했다.


이날 예산정책협의회는 참석자 모두발언 후에 이장섭 충북도당위원장 주재로 자치단체별 내년도 주요 현안사업과 예산에 대한 심도 깊은 논의가 진행됐다.


이시종 충북지사는 이날 △(충북선 철도 삼탄~연박) 고속화 사업 반영 및 조기 착공 △중부고속도로 서청주IC~증평IC 확장 △제4차 국가철도망 계획 신규사업 반영 △과수화상병 손실보상금 전액 국가지원 유지 △대청댐 상류지역 청남대 상수원 보호구역 해제 건의 등을 지역현안 과제로 건의했다.

이 지사는 이와 함께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예타통과 및 실시설계비 반영 등 19개 사업의 정부예산 국회증액을 요청했다.

청주시 등 11개 시·군도 지역별 주요 현안사업에 대해 내년도 예산 반영 및 국회 증액을 건의했다.


충북도당은 이번 예산정책협의회를 통해 건의된 지역 현안사업을 꼼꼼히 점검해 내년도 정부예산 반영 및 국회증액이 될 수 있도록 중앙당과 함께 적극 협력할 방침이다. 

이날 자리를 함께한 박광온 사무총장과, 한정애 정책위의장, 박홍근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간사도 충북 현안사업의 내년도 정부예산 신규 반영과 국회증액을 위해 당 차원에서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장섭 충북도당위원장은 “올해는 코로나-19 인해 경기침체와 태풍 등 자연재해로 인해 도민들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어 내년도 국비확보가 그 어느 해보다 중요하다”며 “지자체별 주요 추진사업이 원활히 추진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국비 지원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이장섭 도당위원장은 이어 “지역 현안 사업에 대한 국비확보 및 국회 증액을 통해 지역발전의 계기를 마련해야 한다”며 “2021년도 국비예산이 확보를 통해 사업이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함께 힘을 모아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과 도내 자치단체 간에 열리는 예산정책협의회는 이번이 최초이며,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이 주최·주관해 열렸다.  


2020년 10월 28일

더불어민주당 충청북도당

게시글 공유하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