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 민주당

내용 바로가기

더불어민주당, 충북서 충청권 뉴딜 미래방향 모색




더불어민주당, 충북서 충청권 뉴딜 미래방향 모색 

- ‘지역상생을 위한 지역균형뉴딜 충청권 현장최고위원회의’ 11일 괴산서 개최  

- 당 지도부, 충청권 4개 광역단체장으로부터 지역 뉴딜 등 건의사항 청취

- 이낙연 당대표 “지역별 혁신성장 전초기지 구축해 충청권 혁신역량 키울 것””


 

더불어민주당이 충북에서 충청권 공동번영을 위한 지역 뉴딜의 미래방향을 모색하고, 균형발전을 확실하게 추진해 충청권 혁신역량을 높이겠다고 약속했다.


더불어민주당은 11일 오전 괴산군청 대회의실에서 ‘지역상생을 위한 지역균형뉴딜 충청권 현장최고위원회의’를 개최했다.  


현장최고위원회의에는 이낙연 당대표를 비롯해 김종민·노웅래·양향자·박홍배·박성민 최고위원, 정태호 전략기획위원장, 한정애 정책위의장, 홍영표 참좋은지방정부위원장 등 당 지도부가 대거 참석했다. 


충청권 광역자치단체에서는 이시종 충북지사를 비롯해 허태정 대전시장, 이춘희 세종시장, 양승조 충남지사가 참석했으며, 이차영 괴산군수도 자리를 함께했다. 


충청권 시·도당에서는 이장섭 충북도당위원장을 비롯해 박영순 대전시당위원장, 강준현 세종시당위원장, 강훈식 충남도당위원장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충청권 시·도지사별로 지역 뉴딜 추진상황에 대한 보고와 건의가 있었으며, 이에 대해 이낙연 당대표 등 지도부들은 당 차원의 적극적인 검토와 지원을 약속했다.  


이낙연 당대표는 이날 모두발언을 통해 “우리는 균형발전과 혁신성장을 동시에 추구해야 하며, 충북의 바이오헬스단지 등은 혁신성장의 엔진”이라며 “충청권의 발전은 대한민국의 균형발전과 혁신성장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낙연 대표는 이어 “충청권 각지에 혁신성장의 부문별 전초기지를 구축해 충청권 혁신역량을 키우겠다”며 이를 위해 오송을 보건의학산업의 중심으로 더욱 발전시키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충청권 광역철도망 구축 지원도 약속했다. 


이낙연 대표는 특히 “세종은 국가균형발전의 상징”이라며 “세종에 국회의 완전 이전을 목표로 하는 단계적 이전을 추진하겠다”며 이에 대한 구체적인 안을 곧 상세히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이장섭 충북도당위원장은 이날 “행정수도의 완성이 국가균형발전의 핵심동력이라고 생각한다”며 “오늘 이낙연 대표께서 (행정수도의 완성) 의지를 표명해 주셨는데 더 강력하게 행정수도 완성을 추진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장섭 위원장은 이어 “지역 뉴딜이야말로 한국형 뉴딜의 성공을 보장하는 중요한 정책”이라며 “지역 특성에 맞는 사업들을 펼쳐 나갈 수 있도록 정부와 집권여당이 뒷받침을 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장최고위원회의 후 참석자들은 괴산군 청안면에 위치한 시스템반도체 업체인 ㈜네패스라웨 청안캠퍼스를 방문해 현장을 둘러봤다. ㈜네패스라웨는 소외지역에 대한 대규모 투자를 통해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성장에 기여하는 등 지역 뉴딜의 모범 사례로 꼽히고 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10월30일 호남권을 시작으로 11월4일 영남권에서 각각 현장최고위원회의를 개최하는 등 정부에서 추진 중인 한국판 뉴딜에 발맞춰 지역별 뉴딜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건의사항을 청취하고 있다.   


2020년 11월 11일

더불어민주당 충청북도당

게시글 공유하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