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 민주당

내용 바로가기

균형위 ‘초광역 협력 프로젝트 발굴 지원사업’에 충청권 3건 최종 선정



이장섭 충북도당위원장(왼쪽에서 두번째)을 비롯해 박영순 대전시당위원장(왼쪽)·강준현 세종특별자치시당위원장(왼쪽에서 세번째)·강훈식 충남도당위원장(오른쪽)이 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균형위 ‘초광역 협력 프로젝트 발굴 지원사업’에 충청권 3건 최종 선정

- 4차 산업혁명 기반 소재부품산업 클러스터 구축 등… 충청권 시·도당위원장 협력 성과

- 이장섭 충북도당위원장 “충청권 지역경제 활성화·신규 일자리 창출 기틀 마련”


 

국가균형발전위원회(균형위)의 ‘초광역 협력 프로젝트 발굴 지원사업’에 충청권 3건의 사업이 최종 선정됐다. 더불어민주당 충청권 시·도당위원장들(이장섭 충북도당위원장·박영순 대전시당위원장·강준현 세종특별자치시당위원장·강훈식 충남도당위원장)이 협력해 거둔 성과다. 


균형위는 9일 오전 ‘초광역 협력 프로젝트 발굴 지원사업’ 13건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 중 충청권 최종 선정 사업은 총 3건으로 △충청권 4차 산업혁명 기반 소재부품산업 클러스터 구축 △충청권 자율주행 모빌리티 상용화 지구 조성 △서해안권 초광역 대기질 개선 사업이다.

 

‘초광역 협력 프로젝트 발굴 지원사업’은 단일 지자체 행정구역을 넘는 정책 및 행정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복수의 지자체가 공동으로 또는 협조하여 추진하는 사업으로, 초광역적 경제·생활권역의 형성·발전에 기여해 국가를 균형발전시키기 위한 사업이다.


전국 지자체로부터 지난 10월 26일까지 사업 공모를 받았다. 전국 지자체에서 53건의 사업을 균형위에 지원했으며, 선정된 13건 사업에 대해 기획 비용이 1건당 5천만원 이내에서 지원된다.


민주당 충청권 시·도당위원장들은 9월 1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만나 ‘충청권 초광역 협력’에 대해 논의하고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이후 균형위의 초광역 지원사업 소식을 접하고, 사업 유치를 위해 지난 9월 29일에는 균형위와 충북·충남연구원과 면담해 ‘초광역 협력 프로젝트 발굴 지원사업’의 공모와 최종 선정을 위해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었다. 


이장섭 의원(청주 서원구, 충청북도당 위원장)은 “시도간의 상생과 협력을 통해 충청권에 꼭 필요한 사업들을 유치하며 지역경제 활성화와 신규 일자리 창출의 기틀을 마련했다”며“앞으로도 충청권의 새로운 도약을 위한 밑그림을 그리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강훈식 의원(아산을, 충남도당위원장)은 “초광역 협력 프로젝트 지원 사업 선정을 위해 균형위와 긴밀히 논의했었다”면서 “민주당 충남도당위원장이자 K-뉴딜 지역단장으로서 충청권 메가시티 도약을 위해 앞으로도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영순 의원(대전 대덕, 대전시당위원장)은 “충청권의 이번 ‘초광역 협력 프로젝트 발굴 지원 사업’ 선정은 충청권 시‧도당의 적극적인 역할 덕분이었다고 생각한다”며 “대전은 충청권 메가시티의 중심도시로서 사업이 원활히 추진되도록 상생과 협업의 중심축이 돼 선도적 역할을 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준현 의원(세종을, 세종시당위원장)은 "충청권 자율주행 모빌리티 상용화지구가 조성되면 대전·세종·충북·충남을 아우르는 충청권이 수도권에 버금가는 메가시티로 도약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기대를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민주당 충청권 4개 시도당 위원장들은 앞으로도 충청권 메가시티 구축과 국가균형발전 등 충청권 현안에 대해서 적극 협력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2020년 12월 9일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더불어민주당 세종시당, 더불어민주당 충남도당 

게시글 공유하기
맨위로